이 '진정한 나'는 죽지 않습니다

선향지
2021-02-21
조회수 151

2/21 일요법회 법문말씀 중

[마조어록] 제2부 상당시중 중에서 ---


어떤 스님이 물었다.

"무엇이 도를 닦는 것입니까?"


마조가 말했다.

"도는 닦는 것에 속하지 않는다. 만약 닦아서 도를 이룬다고 하면, 닦아서 이루어지는 것은 다시 부서지니 곧 성문과 같을 것이다. 만약 닦지 않는다고 하면, 곧 범부와 같을 것이다."


그 스님이 다시 물었다.

"어떤 견해를 내어야 도에 통달할 수 있습니까?"


마조가 말했다.

"자성은 본래부터 완전하여 모자람이 없다. 그러므로 다만 선이니 악이니 하는 일에 머물지 않기만 하면, 도 닦는 사람이라고 일컬을 것이다.


선에 머물고 악을 제거하며, 공을 관하고 선정에 들어가는 것 등은 곧 조작(造作)에 속한다.


만약 다시 밖으로 치달려 구한다면, 더욱더 멀어질 뿐이다. 그러므로 다만 삼계를 헤아리는 마음이 없게만 하여라. 한 생각 허망한 마음이 곧 삼계에서 태어나고 죽는 뿌리가 되니, 다만 한 생각이 없기만 하면, 곧 생사라는 문제의 뿌리를 없애는 것이다."

***

삼계를 헤아리는, 이 세상이 진짜라고 착각하는 허망한 한 생각이 올라오면 죽고 사는 것에서 벗어날 수 없지만, 이 진정한 "본래의 나"는 죽을 수가 없습니다. 이 몸이 이 생각, 이 느낌이 진짜 내가 아닙니다. 근원의 자리에 뿌리내린 '나'에게는 삼계의 세상도 없으며 생사도 없습니다.


이 몸이 나라고 생각하니, '나는 태어나고 살고 있고 늙고 병들어 죽는다' 라는 망상의 생사심이 생겨났을 뿐.


이 몸은 언젠가는 죽어 없어질 것이나, 이 진정한 나는... 죽지 않습니다. 


***

오늘도 한결같이 이 생사 해탈의 길을 곧장 일러주신 스승께 삼배합장 올립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

오늘도 멀리서 가까이서 와주셔서, 대원정사 일요법회상에 모여 함께 해 주신 여러 법우 도반님들께 감사합니다.


선향지 합장 올림

23 9

목탁소리 대원정사


부산 금정구 중앙대로1944번길 13 우영클래식파크 2층 대원정사

(우) 46249 (지번) 구서동 174-1  |  전화번호 051-637-7811 

1636 통화 후 "목탁소리" 말씀하시면 부산 대원정사로 전화 연결됩니다. 


Copyright ⓒ 2021 목탁소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