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대가 베푸는 것을 당연히 여기며 그것을 이용하는 사람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요?

2024-02-15
조회수 311


[질문]


사람관계에 있어서 상대가 베푸는것을 당연히 여기며 그것을 이용하는 사람은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나요? 또 인간으로써 갖추어야 할 기본도리가 없는 사람은 어떻게.받아들여야 하는지요?

 

 

[답변]


그러게요. 그런 경우에 참 마음이 힘들어 질 것 같습니다.

 

인간으로써 갖추어야 할 기본 도리도 없고, 상대가 베푸는 것을 역이용할 정도라면, 그러나 인연을 끊을 수도 없다면, 그 사람과 함께 살아주는 방법 밖에 없겠지요.

 

함께 살아주며 그를 그로써 인정해 주되, 과도하게 그의 말이나 행동에 끌려감으로써 내 마음이 힘들어 져서는 안 되겠지요.

 

한 발자국 떨어져서 최대한 인연을 덜 맺는 것이 일반적으로 자연스러운 행동이 될 것 같네요.

 

그러나 어쩔 수 없이 함께 해야 할 수밖에 없으니 내가 상처 받지 않을 수 있도록만 마음을 내어 주겠지요.

 

중요한 점은, 내 마음속에서 그를 과도하게 싫어하고, 미워하고, 거부하는 마음이 커지면, 그와는 상관없이 내가 그를 밀쳐내려는 힘만큼 내 마음이 더욱 괴로워집니다.

 

그러니 그 사람의 존재, 그런 미운 사람의 존재도 인정해 주어야 합니다.

 

세상에는 좋은 사람만 있을 수는 없다는 사실, 나쁜 사람도 있고, 나를 힘들게 하는 사람도 있다는 사실을 인정해 주고, 받아들여 주어야 하는 것이지요.

 

만약 그런 사람을 피해 달아나려고 하는 마음을 가진다면, 그건 세상 끝까지 도망치더라도 성공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이것이 대상 경계를 취사간택하지 않는 중도의 수행입니다.

 

싫어하는 사람을 거부하려는 마음이 곧 중도에서 어긋나는 마음이지요.

 

그 사람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되, 내가 과도하게 그에게 끌려가지 않을 수 있도록, 휘둘리지 않을 수 있도록 하시면서, 그를 통해 내 마음을 들여다보고, 내 마음공부를 하는 계기로 삼을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어차피 어디를 가나 그런 사람은 만날 수밖에 없으니까요. 피해 달아나려 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되, 과도하게 끌려가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또 어느 정도의 괴로움은 세상 어디에도 있다는 마음으로 그 괴로움을 거부하지 말아 보세요.

 

그를 그대로 있게 하면서도, 그에게 덜 끌려갈 수도 있을 것입니다.



글쓴이:법상

23 3

목탁소리 본찰 상주 대원정사


경북 상주시 화동면 판곡2길 31 대원정사

(우) 37144 (지번) 판곡리 87-1 

전화번호| 스마트 전화 0507-1421-7839


목탁소리 부산센터


부산시 해운대구 중동1로 25-1 더에이치빌딩 8층 목탁소리

(우)48095 (지번) 중동 1378-11

스마트 전화 0507-1481-7843


접수문의 총무처 010-9700-7811 (문자만)


Copyright ⓒ 2021 목탁소리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  개인정보방침찾아오시는 길 후원안내